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간] 고난이 남기고 간 열매 『대추 한 알』

기사승인 2018.03.11  11:41:10

공유
default_news_ad2

대추 한 알이 생기기 위해서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 『대추 한 알』은 장석주 시인의 시 ‘대추 한 알’의 행간에 담긴 이야기를 그림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어떤 이는 값을 떠올리고, 어떤 이는 건강을 생각하며, 대부분은 그냥 입에 침이 고일 대추 앞에서, 시인은 태풍과 천둥과 벼락의 개수를 세고, 무서리 내리고 땡볕 쏟아지며 초승달 뜨고 진 나날들을 헤아린다. 어쩌면 ‘그냥 살아왔다’고 생각할 수 있는 자신의 ‘삶’ 역시 모든 것을 견디고, 세월의 축복을 받은 귀한 존재란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다.


■ 인문학 습관
장석주 글·유리 그림│이야기꽃 펴냄│32쪽│12,000원

김승일 기자 present33@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